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26.4℃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황선홍 호,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 향해 기분좋은 첫 발

한국 U-23 대표팀,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서 UAE 1-0 제압
190㎝ 장신 공격수 이영준, 후반 추가시간 헤더 결승골 기록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파리로 가는 첫 발을 기분좋게 내딛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7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아랍에미리트(UAE)와 경기에서 추반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김천 상무)의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 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는 3위까지 파리행 티켓을 획득하고 4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일본, 중국과 함께 B조에 속한 한국은 승점 3점을 챙기며 앞서 열린 경기에서 선수 1명이 퇴장당하는 악재에도 중국을 1-0으로 제압한 일본과 공동 선두로 나섰다.


1승을 챙긴 한국은 19일 오후 10시 중국과 2차전, 22일 오후 10시 일본과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U-23 아시안컵에서 6회 연속 첫 경기 무패행진(5승 1무)을 이어갔다. 


또 UAE와 U-23 대표팀 간 전적에서는 8승 1무 2패로 우위를 점했다.


한국은 이날 안재준(부천FC)을 최전방에 세우는 4-2-3-1 전술로 나왔다.


2선 공격수에는 왼쪽부터 엄지성(광주FC), 강상윤(수원FC), 홍시후(인천 유나이티드)를 배치했고 중원은 이강희(경남FC)와 백상훈(FC서울)에게 맡겼다.


포백 라인은 왼쪽부터 조현택(김천), 변준수(광주FC), 서명관(부천), 황재원(대구FC)으로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정훈(전북 현대)이 꼈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된 UAE를 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중원을 장악하고 공세를 펼친 한국은 전반 14분 이강희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이 UAE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4분 뒤인 전반 18분 홍지후의 왼발 중거리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자 강상윤이 잡아 골문 앞으로 밀어넣었고 안재준이 오른발 뒤꿈치로 감각적으로 볼에 방향을 돌린 것이 상대 수비수 발에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강상윤의 위치가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이 취소됐다.


앞서갈 수 있던 기회를 놓친 한국은 이후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고 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백상훈의 왼발 중거리슛으로 연결시켰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선제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홍시후 대신 강성진을, 안재준 대신 190㎝의 장신 스트라이커 이영준)을 투입하며 공세를 높였고 후반 21분 이강희 대신 김민우(뒤셀도르프), 28분 엄지성 대신 홍윤상(포항 스틸러스), 후반 32분 조현택 대신 이태석(서울)을 잇따라 기용하는 변화를 줬다.


시간이 흐를수록 공세의 수위가 높아졌음에도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외면한 채 아쉬운 시간이 흐르던 후반 42분, 한국은 다시한번 UAE의 골문을 갈랐지만 이번에도 VAR에 발목이 잡혔다.


강상윤의 크로스에 이은 강성진의 헤더가 골문를 갈랐지만 VAR 결과 강상윤이 패스를 받는 시점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고 판정됐기 때문이다.


기다리던 선제 결승골은 12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지고 4분 만에 나왔다.


후반 49분 이태석이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이영준이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사실상 승부가 결정됐지만 추가골 사냥을 위해 끝까지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