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18.4℃
  • 박무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17.4℃
  • 박무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18.9℃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황선홍호, ‘숙적’ 일본 꺾고 조 1위로 8강 진출

한국, U-23 아시안컵 B조 3차전서 일본 1-0 격파
후반 교체투입된 김민우, 이태석 도움받아 결승골
한국, A조 2위 신태용의 인도네시아와 8강 맞대결

 

황선홍호가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서 ‘숙적’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30분 김민우(뒤셀도르프)의 헤더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조별리그 3전 전승(승점 9점)에 무실점으로 B조 1위를 차지하며 8강에 안착했다.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1-0, 2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물리치며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고, B조 1·2위 결정전이 된 이날 한일전까지 승리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2022년 이 대회 8강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하며 짐을 쌌던 황선홍 감독은 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 2-1 승리를 포함하면 한국은 해당 연령대 맞대결에서 일본에 2연승을 거뒀다.


한국은 26일 오전 2시30분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A조 2위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인도네시아는 개최국 카타르에 0-2로 패했지만 이후 호주(1-0 승)와 요르단(4-1 승)을 잇따라 제압하며 2승 1패(승점 6점)으로 A조 2위에 오르며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이 인도네시아도 넘고 준결승에 오르면 파리 올림픽 본선에 바짝 다가선다.


이번 대회에선 3위까지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곧장 받으며,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이미 8강 진출을 확정한 황선홍호는 중국과의 2차전과 비교해 이날 수비수 조현택(김천 상무)을 제외한 선발 10명을 교체하는 과감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정상빈(미네소타)이 좌우 날개로 나선 홍윤상(포항 스틸러스), 홍시후(인천 유나이티드)와 함께 공격 선봉에 섰고, 중원에선 김동진(포항)과 최강민(울산 현대)이 호흡을 맞췄으며 양쪽 윙백으로는 이태석(FC서울)과 장시영(울산)이 나섰다.


서명관(부천FC)이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이탈하고 변준수(광주FC)도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중앙 수비진엔 조현택과 이강희(경남FC), 이재원(천안 시티즌)이 배치됐다. 골키퍼도 김정훈(전북 현대)에서 백종범(서울)으로 바뀌었다.


지난 2경기서 3골을 넣은 공격수 이영준(김천) 등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일본도 진용에 대폭 변화를 준 가운데 황선홍호는 전반엔 수비에 더 비중을 두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꾀했다.


전반 28분 일본의 코너킥 상황에서 골대 앞에서 수비하던 김동진에게 뜻하지 않게 공이 맞으며 골대 방향으로 날아가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백종범이 잡아냈다.


공격에선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이 거의 나오지 않다가 전반 43분 한 차례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홍시후가 오른쪽 측면을 드리블 돌파해 찔러준 패스를 정상빈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연결했고, 홍윤상이 골대 앞에서 마무리를 시도했으나 수비 견제를 받으며 공이 발에 제대로 맞지 않아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후반전엔 두 팀 모두 조 1위를 향해 아껴둔 힘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후반 12분 정상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을 돌파한 홍윤상의 오른발 슛이 일본 골키퍼 노자와 다이시 정면으로 향하며 첫 유효 슈팅을 기록한 한국은 직후 최강민과 김동진을 빼고 황재원(대구)과 김민우를 투입해 변화에 나섰다.


한국은 이어 후반 14분 정상빈이 근육 경련으로 느껴 주저앉자 강성진(서울)으로 교체했고, 조현택은 강상윤(수원FC)으로 바꿨다.


후반 22분 장시영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강성진의 헤더가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가면서 아쉬움을 삼킨 한국은 후반 30분 세트피스 기회를 살려 마침내 골 맛을 봤다.


이태석이 차올린 오른쪽 코너킥을 김민우가 골 지역 왼쪽에서 머리로 받아 넣어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태석은 이번 대회 3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1-0으로 앞선 한국은 이후 만회골을 뽑으려는 일본의 파상공세에 고전했지만 후반 38분 일본이 순간적으로 몰아친 2∼3차례 슈팅을 수비수들이 ‘육탄 방어’로 막아내며 무실점 경기를 완성했다.


2승 1패(승점 6점)로 조 2위가 된 일본은 8강에서 개최국 카타르와 만나게 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