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
  • 맑음강릉 29.1℃
  • 맑음서울 32.3℃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29.9℃
  • 구름조금광주 33.3℃
  • 맑음부산 27.9℃
  • 맑음고창 28.3℃
  • 구름조금제주 28.0℃
  • 맑음강화 27.3℃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1.8℃
  • 맑음경주시 34.5℃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K리그2 수원 삼성 염기훈 감독 결국 사퇴

수원, 서울 이랜드와 홈 경기서 1-3 역전패
5연패 등 6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자진 사퇴

 

프로축구 K리그2 수원 삼성의 염기훈 감독이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결국 사퇴했다.


수원 구단은 지난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5라운드 서울 이랜드와 홈 경기에서 1-3으로 패한 뒤 자진 사임했다고 밝혔다.


수원은 이날 패배로 5연패 수렁에 빠지며 6승 1무 7패, 승점 19점으로 중위권도 위태롭게 됐다.


수원은 전반 41분 역습 상황에서 뮬리치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경기 막판 무더기로 3골을 내주며 허무하게 패했다.


후반 40분 이랜드 이동률에게 동점골을 내준 수원은 후반 46분 박민서애개 프리킥 골을 허용해 1-2로 역전당했다.


수원은 패색이 짙어진 상황에서 후반 53분 이동률에게 또다시 추가골을 내주며 1-3으로 맥없이 패했다.


팀이 5연패이자 6경기 무승(1무 5패)의 늪에 빠지자 염기훈 감독은 곧바로 박경훈 단장에게 면담을 요청했고 이 자리에서 사퇴 의사를 전달했고 구단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염 감독은 박 단장과 면담 후 계속된 성적 부진에 분노해 선수단 버스를 가로막은 서포터스 앞으로 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염 감독은 “수원에 와서 많은 사랑과 질타를 받았지만, 저는 항상 감사하게 생각해왔다”면서 “우리 선수들에게 더 큰 응원을 지금처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염 감독은 수원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던 스타 플레이어 출신 지도자로 수원에서 선수로 13시즌을 소화하며 333경기 49골 87도움을 기록했다. 


지난해 플레잉코치였던 그는 수원이 하위권을 전전한 끝에 김병수 감독을 경질하자 감독 대행의 중책을 맡으며 '지도자'가 됐다. 


수원은 결국 창단 첫 강등을 피하지 못했으나 구단은 염 감독에게 정식으로 지휘봉을 맡기며 계속 믿음을 보냈다.


그러나 결국 '지도자 경험 부족'의 한계를 드러내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달 4연승을 달리던 수원은 지난 달 28일 경남FC와 1-1로 비긴 뒤로 내리 5연패 하며 속절없이 추락했다.


패배의 시간이 길어지는데도 염기훈호는 좀처럼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한때 선두였던 순위가 중위권으로 곤두박질쳤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