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kt 위즈 2021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 지명

2018년 KUSF U-리그 최우수선수 등 3관왕 출신
10명 중 3명 국내 대학 출신, 국내 고교 출신은 6명
김기태 전 KIA 감독 아들 김선형도 kt행

 

프로야구 kt 위즈가 2021 KBO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 원광대 출신 내야수 권동진을 지명했다.

 

kt는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5순위로 권동진을 지명하는 등 10라운드까지 모두 10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권동진은 이번 드래프트에 참가한 대졸 선수 중 가장 주목받은 선수로 대졸 내야수 중 즉시 전력감에 가장 가깝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8년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KUSF) 대학야구 U-리그에서 원광대를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상, 타격상, 타점상 등 3관왕을 휩쓴 권동진은 우투좌타에 컨택트 능력이 뛰어나고 손목 힘이 좋아 거의 모든 구종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2라운드 15순위로 성균관대 투수 한차현을 지목하고 9라운드 85순위로 영남대 투수 출신 정주원을 선발하는 등 10명의 선수 중 3명을 대졸 출신으로 뽑았다.

 

이밖에 유준규(전북 군산상고·내야수), 지명성(서울 신일고·투수), 김영현(투수, 최성민(외야수·이상 광주 동성고), 윤세훈(성남 야탑고·투수), 김민서(파주 율곡고·내야수), 김건형(미국 보이시주립대·외야수) 등을 선발했다.

 

김건형은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로 8라운드 75순위로 kt에 지명돼 프로야구 2세 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

 

 

이숭용 kt 단장은 “마지막까지 스카우트팀 및 현장과 많은 고민을 했다”며 “초반 라운드에는 팀에 필요한 즉전감 대졸 선수 선발에 초점을 맞추었고, 내야·투수 전력을 보강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이어 “김건형은 스카우트팀에서 직접 수원에서 확인한 선수로, 타격에 재능을 보였고, 마인드가 좋아 향후 팀에 보탬이 될 선수로 판단했다”며 “전체적으로 여러 변수가 있었지만, 그 속에서 우리가 세운 지명 전략에 따른 만족스러운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1라운드에 kt의 지명을 받은 권동진은 “개인적으로는 초중반 라운드에 지명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kt 구단에서 일찍 지명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프로에서도 초심 잃지 않고 지금껏 가르쳐주신 감독님, 코치님들의 가르침도 기억하겠다. 또, 프로에 지명받을 수 있게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께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2라운드에 kt의 지명을 받은 한차현은 “정말 상상도 못한 일이라 벅차오르고, 믿기지 않는다. 내 강점은 투수를 다소 늦게 시작해 어깨가(우완) 싱싱하다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항상 프로에서도 겸손하게 신인다운 패기를 마운드 위에서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드래프트에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 및 프로 출신을 포함한 기타 선수 8명 등 총 1천133명이 참가했다.

지명 순서는 지난해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 자이언츠-한화 이글스-삼성 라이온즈-KIA 타이거즈-kt 위즈-NC 다이노스-LG 트윈스-SK 와이번스-키움 히어로즈-두산 베어스 순이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