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7.6℃
  • 흐림대구 18.0℃
  • 울산 20.7℃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10위 목표 ‘빨간불’… ‘골든데이’서 양궁만 금메달 획득

'막내 듀오' 김제덕·안산, 양궁 혼성 단체전서 금메달
'골든데이' 24일 금 1개 따내며 종합 10위 진입에 빨간불

 

2020 도쿄올림픽 종합 순위 10위 이내로 진입하겠다는 대한민국의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번 대회에서 종합 10위를 목표로 하는 한국은 ‘효자 종목’ 유도, 양궁, 펜싱 등 경기가 열리는 지난 24일에 거는 기대가 컸다.

 

당초 대한민국은 이날 금메달 3개 이상을 기대했으나 금메달이 유력했던 남자 펜싱 사브르 오상욱이 8강서 탈락하는 등 예상치 못하게 선수들이 부진하며, 금메달 1개를 수확하는데 그쳤다.

 

유일한 금메달은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나왔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 ‘막내 듀오’는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정에서 열린 양궁 혼성 단체전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슈로에저를 상대로 5-3(35-38, 37-36, 36-33, 39-39) 역전승을 거두며 대회 첫 금메달을 신고했다.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혼성 단체전에서 두 막내는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금메달이 유력했던 남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에서는 동메달 1개를 따내는데 만족해야 했다.

 

 

대표팀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은 준결승서 이탈리아 루이지 사멜레에게 12-15로 역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조지아의 산드로 바자제를 15-11로 꺾으며 2대회 연속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 랭킹 1위 오상욱(24·성남시청)은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패하며 금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태권도에서도 노골드였다.

 

 

58kg급에 출전한 경량급 간판 장준(21·한국체대)은 준결승에서 튀니지의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를 상대로 19-25로 패하며 결승 진출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후 동메달 결정전에 출전한 장준은 헝가리 오마르 살림에게 46-16 대승을 거두며 3위를 차지했다.

 

대표팀 주장을 맡은 사격의 진종오(42·서울시청) 역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진종오는 본선서 15위를 기록하며 8위까지 주어지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고, 결선 무대에 오른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도 8위에 그치며 메달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유도 남자 60kg급에 출전한 김원진(29·안산시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프랑스의 루카 맥헤이제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지도패를 당하며 메달 수성에 실패했다.

 

이외에도 태권도 여자 49kg급 심재영(26·춘천시청)은 8강에서 일본 야마다 미유에게 7-16으로 패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며, 여자 10m 공기소총 권은지(19·울진군청)와 박희문(20·우리은행)도 결선서 7, 8위를 기록해 노메달에 그쳤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