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3.1℃
  • 서울 -3.2℃
  • 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5.3℃
  • 맑음울산 5.9℃
  • 구름조금광주 6.7℃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6.3℃
  • 맑음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벤투호, 내년 1월 터키서 2주간 담금질…두 차례 평가전도 추진

안탈리아에서 내년 1월 9∼23일 훈련 후 월드컵 최종예선 7·8차전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둔 벤투호가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해인 2022년을 터키 전지훈련으로 시작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30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내년 1월 9일부터 23일까지 터키 안탈리아에서 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이 이 기간 현지에서 두 차례 평가전도 치를 수 있게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터키 전지훈련은 당장은 내년 1월 말 재개될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준비를 위해 마련됐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 속한 우리나라는 내년 1월 27일 레바논과 7차전, 2월 1일 시리아와 8차전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벤투호는 6차전까지 4승 2무(승점 14), 무패 행진으로 이란(승점 16·5승 1무)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하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1승 3무 2패(승점 6)로 조 3위에 자리한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결과에 따라 이르면 7차전에서 카타르행을 확정할 수도 있다.

 

대표팀은 터키에서 훈련한 뒤 바로 레바논,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예선을 벌이게 된다.

 

터키는 레바논, 시리아와 시차가 1시간(한국과는 6시간)밖에 나지 않는다. 내년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와는 시차가 없다.

 

안탈리아는 기후나 훈련 여건 등의 이유로 과거 K리그 팀들도 동계훈련지로 선호했던 곳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우리나라 대표팀도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그해 1월 말부터 2월 초까지 안탈리아에서 훈련하며 몰도바, 자메이카, 라트비아와 평가전을 치른 바 있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운영규정에 따르면 월드컵 본선에 한해 해당 해의 1월, 2월 중에 2주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별도의 훈련 보강 기간을 가질 수 있다.

 

다만, 이 기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의무 차출 가능 시기가 아니어서 한창 시즌 중인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의조(보르도) 등 유럽파는 합류하기 어렵다.

 

2018년 1월 터키 전훈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비시즌 중인 K리거를 주축으로 팀을 꾸리게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