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맑음동두천 29.7℃
  • 맑음강릉 34.3℃
  • 구름조금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3.4℃
  • 맑음대구 34.1℃
  • 맑음울산 31.2℃
  • 맑음광주 32.3℃
  • 맑음부산 28.9℃
  • 구름조금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조금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31.1℃
  • 맑음강진군 30.6℃
  • 맑음경주시 34.8℃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서정호 인천시교육감 후보, 도성훈 후보와 최계운 후보의 진흙탕 싸움 비판

[선택 6.1, 仁川의 미래]

 서정호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도성훈 후보와 최계운 후보의 연일 지속되는 네거티브 선거전을 비판하고 나섰다.

 

서 후보는 이들 두 후보의 도덕적인 문제점이 인천교육의 미래를 기대하는 교육 가족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의 네거티브 선거전은 지난 23일 인천시교육감 선거 후보자 토론회부터 시작됐다.

 

도성훈 후보가 제기한 최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에 최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로 도 후보를 고소·고발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도 후보는 최 후보의 교육감 선거를 위한 주소지 이전 의혹을 거론, 최 후보는 도 후보의 선거 공보물에 빠진 전교조 경력과 내부형 교장공모제 비리 문제를 언급하고 있다.

 

이에 서정호 후보는 “지난 토론회를 보셨던 시민들은 자기 자신들의 허물을 묻어두고 상대방만을 비난하는 두 후보를 보면서 상실감과 허탈감을 느꼈을 것”이라며 “인천교육에 대한 미래 비전에 대한 공약은 전혀 보이지도 않고 당선만을 목표로 서로에 대한 험담과 정치진영에 따른 색깔 옷을 입고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교육자의 자질과 도덕성의 큰 문제점을 지닌 이들 후보에게 인천의 교육을 맡길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정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