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0.5℃
  • 맑음서울 1.8℃
  • 흐림대전 3.0℃
  • 흐림대구 3.2℃
  • 흐림울산 3.1℃
  • 광주 4.5℃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4℃
  • 제주 7.4℃
  • 맑음강화 1.2℃
  • 구름많음보은 1.6℃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경기도, 전국소년체전 4년 만에 비공인 종합우승 탈환

금 79·은 73·동 100 등 총 252개 메달로 ‘라이벌’ 서울 제압
다관왕 23명, MVP 18명 배출…대회 신기록도 4개 작성

 

경기도가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4년 만에 비공인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경기도는 30일 울산광역시 일원에서 막을 내린 이번 대회에서 금 79개, 은 73개, 동메달 100개 등 총 252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지난 해 비공인 종합우승팀이자 ‘라이벌’인 서울시(총메달 193개, 금 66·은 65·동 62)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 2019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다가 재개된 지난 해 51회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차로 서울시에 종합우승을 내줬던 경기도는 4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체육웅도’의 자존심을 세웠다.


도는 이번 대회에서 4관왕 3명, 3관왕 8명, 2관왕 12명 등 총 23명의 다관왕을 배출했고 대회신기록 4개를 작성했다.


수영에서 남자 13세 이하부 이가온(군포 양정초)과 남자 16세 이하부 최윤혁(경기체중), 이수현(수원 대평중)이 각각 4관왕에 올랐고 역도 여자 16세 이하부 김예솔(안산 선부중)과 김예서(경기체중), 체조 남자 13세 이하부 최시호(평택 성동초), 여자 16세 이하부 박나영(경기체중), 수영 남자 13세 이하부 설은혁(수원 산의초), 남녀 16세 이하부 김도현(경기체중)과 김승원(용인 구성중)은 나란히 3관왕에 등극했다.


또 사격 남자 16세 이하부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경기선발이 1852.4점을 쏴 대회신기록(종전 1844.3점)을 작성했고 수영 여자 16세 이하부 배영 50m 김승원(28초80)과 남자 13세 이하부 이가온(1분00초21), 남자 16세 이하부 혼계영 400m 경기선발(3분49초10)도 각각 대회 기록을 새로 썼다.


경기도는 또 모두 18명의 종목별 최우수 선수(MVP)를 배출했다.

 

수영 남자 13세 이하부 이가온, 남녀 16세 이하부 최윤혁과 김승원, 축구 남자 16세 이하부 김지성(삼성블루윙즈U15), 테니스 여자 13세 이하부 김윤하(JTTA), 농구 여자 13세 이하부 허정원(성남 수정초), 역도 여자 16세 이하부 김예서, 씨름 남자 16세 이하부 정선우(용인 백암중), 사격 남자 16세 이하부 송시우(평택 한광중), 체조 남자 13세 이하부 최시호와 여자 16세 이하부 박나영, 카누 남녀 16세 이하부 박태휘(남양주 덕소중)와 나경은(구리여중), 바둑 남자 13세 이하부 오태민(남양주 진접초), 볼링 남녀 16세 이하부 최서진(성남 하탑중)과 신효인(양주 백석중), 배드민턴 남자 16세 이하부 나선재(의정부시G스포츠클럽)와 여자 13세 이하부 한예슬(시흥 진말초)이 각각 MVP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열린 단체전 농구 여자 13세 이하부에서는 성남 수정초가 충남 온양동신초를 36-24로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고 배드민턴 남자 16세 이하부와 여자 13세 이하부 경기선발은 대전선발과 강원선발을 각각 3-0으로 제압하고 우승했으며 축구 남자 16세 이하부 삼성블루윙즈U15와 탁구 여자 16세 이하부 경기선발도 충남 천안축구센터U15와 서울 문성중을 4-3, 4-2로 따돌리고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