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5.1℃
  • 맑음서울 -0.2℃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6℃
  • 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1.8℃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이재명·만화예술인 맞손…윤석열차가 쏘아올린 ‘표현의 자유’

이재명 “자유로운 표현을 정치적 이유로 가로막는 것 참으로 경악스러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국회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한 만화 예술인 간담회’를 열고 “필요한 대응조치를 충분히 강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시원하게 간섭하지 않는 것과 문화예술 창작에 자유로운 능력을 인정하고 확대해 나가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어느 영역에서나 자유를 강조한다”면서도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 사업이 전세계에 알려지는 마당에 자유로운 표현을 정치적 이유로 가로막으려 하거나 실행하는 것이 참으로 경악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일에 대해 정부가 반성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또 만화예술인들을 대표해 자리한 웹툰·만화 등 단체장들은 ‘윤석열차’ 논란을 지적하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표현의 자유를 보호해야 한다며 뜻을 모았다.

 

전세훈 웹툰협회회장은 이날 “수많은 풍자만화 중 하나인데 마치 이제껏 세상에 없었던 것이 나온 것처럼 소란스러울 일인가 싶다”고 꼬집었다.

 

고경일 우리만화연대회장은 “윤석열차(카툰)는 두마디로 풍자와 유머”라며 “문재인·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에도 (만화) 공모전이 있었고 풍자 만화가 입상한 기록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잘 지혜를 모아서 그림을 그린 학생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단독] 국민 쫓는 ‘윤석열차’…현 정권 풍자 그림 부천만화축제서 전시

 ‘윤석열차’가 사회적 물의?… 문체부, “엄중 경고”에 “후원명칭 중단”도 시사

 [국감] ‘다 비켜’ 윤석열차 논란에 여야 대립각…“표현의 자유” vs “표절문제”

 민주당 경기도당 “尹 정부의 ‘윤석열차’ 경고 조치는 정치적 탄압”

 웹툰협회, '윤석열차' 경고한 문체부에 "국민세금으로 협박, 가당키나 한 일인가"

 “명백한 ‘블랙리스트’ 사건”…문화계 ‘윤석열차’ 논란에 거센 반발

 [국감] '윤석열차' 두고 야당 문체부 맹공 "블랙리스트 떠오른다"

 "자유! 자유! 자유! 자유! 자유!"…'윤석열차' 외압 논란 전국시사만화협회 성명

이재명·만화예술인 맞손…윤석열차가 쏘아올린 ‘표현의 자유’

☞ ‘윤석열차’가 표절?…“표절 주장은 만화에 대한 모독”

☞ '만화 연구와 비평', 윤석열차 '경고'한 정부 직격…"공권력의 무자비한 탄압"

‘윤석열차 표절 논란’ 영국 원작자, “절대 표절 아냐…칭찬받아 마땅”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