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7℃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18.6℃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7.1℃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시민과의 대화’ 초대 못 받은 동춘묘역 주변 주민들…“유정복 시장, 문화재 지정 해제 약속 지켜야”

비대위 주민들, 시민대화 배제 주장
유정복·이재호 “나중에 얘기하자”

 

인천 연수구 동춘묘역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인천시와 연수구에 문화재 지정 해제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동춘묘역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오후 연수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시와 연수구는 영일정씨 묘역 문화재 지정 해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유정복 인천시장은 구 현안 사업과 구민들의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연수구를 방문했다.

 

유 시장과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주민과의 대화’ 자리에도 참석했다.

 

하지만 동춘묘역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이 자리에 초대받지 못한 것은 물론 유 시장의 방문 일정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선명석 동춘묘역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도 지역주민인데 주민과의 대화 자리에 초대받지 못했다”며 “전날에야 이 사실을 알게 돼 급하게 주민들을 모아 집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오늘 주민 2명이 가까스로 주민과의 대화에 참여하게 됐지만 애초에 우리를 왜 배제한 건지 모르겠다”했다.

 

유 시장과 이 구청장은 구청으로 들어가기 전 집회 중인 주민들과 대면하기도 했다.

 

지난해 유 시장은 동춘묘역에 대해 등록 과정상 하자 위반 등으로 기념물 지정 해제가 이뤄지는 게 바람직해보인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구청장도 후보 시절 행정 절차상 하자가 있기 때문에 해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유 시장과 이 구청장은 ‘문화재 지정 해제 약속을 지켜달라’는 주민들의 호소에 “향후 이야기를 나눠보자”고 답했다.

 

주민들은 유 시장과 이 구청장이 자리를 떠난 후에도 집회를 이어갔다.

 

선명석 위원장은 “동춘묘역은 엄연히 불법 묘지인데 인천시는 이 불법 묘지를 문화재로 인정했다”며 “유 시장과 이 구청장은 본인들이 한 말에 책임을 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1월 인천시 문화재 재조사위원회는 동춘묘역이 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다고 발표했다.

 

한 달 뒤 시는 합동분과 회의를 열고 동춘묘역 문화재 지정을 유지하기로 결정해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