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7.5℃
  • 맑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29.6℃
  • 대구 25.6℃
  • 울산 26.2℃
  • 광주 27.0℃
  • 부산 24.7℃
  • 흐림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32.7℃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조금보은 27.6℃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인천시 “인천~이작도 항로 운항 축소 없을 것”

자월면 주민들 ‘여객선 준공영제 중단’ 재고 촉구에 이같이 밝혀
해수부 2022년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대상에 인천~이작도 항로 제외

 인천시 옹진군 자월면의 이작·승봉·자월도 주민들이 연안여객선 항로에 대한 준공영제 지원을 촉구했다.

 

자월면주민자치회는 15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의견수렴 없는 일방적인 이작 항로 준공영제 지원 중단은 결단코 수용할 수 없다”며 “재고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2022년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확대지원사업’에서 인천~이작도 항로를 제외했다. 이밖에 인천~연평도, 이작도~대부도, 장봉도~삼목도 등 항로가 준공영제 지원사업에서 떨어졌다.

 

이에 따라 ‘1일 생활권’을 위해 하루 2회 항로를 운영하던 선사들은 당장 오는 20일부터 운항 축소가 불가피해졌다. 여객선이 하루에 1번만 운항하게 되면 주민들이 섬에 들어가거나 육지로 나올 때 최소 1박을 외부에서 해야 한다.

 

주민자치회는 “이작 항로 준공영제 중단 시 1일 생활권이 붕괴된다.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침체 등 지역발전과 정주여건 개선도 과거로 퇴보할 것”이라며 “이는 여객선 공영제라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 과제에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방지현 옹진군의원은 “시가 준공영제를 유지한다고 하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이 없다”며 “내년부터 여객선 요금을 버스 수준으로 내리겠다고 하는데 배가 없으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시는 자체 재원을 마련해 준공영제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정부 지원이 끊긴 인천~연평도, 인천~이작도, 이작도~대부도, 장봉도~삼목도 등 4개 항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연간 24억 원 정도가 필요하다는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옹진군·선사와 협의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 옹진군 재정이 열악해 시가 재원을 더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현 제도상 서로 50%씩 지원하는 수밖에 없다”며 “준공영제 지원은 후불 정산 방식이다. 당장 여객선 운항이 축소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가 재정을 지원할 근거가 없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현재 운임 지원 내용만 있는 조례에 항로 지원 근거를 추가해 넣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경기신문 12월 9일 1면 보도 인천시, 연평·대이작도 여객선 준공영제 유지한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