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가평군 위탁사업 편의‧대가 의혹…경찰, 수사 착수

'뇌물공여·수수, 입찰방해' 김성기 군수 등 5명 고소
지역 기자 '자작극' 주장…김 군수는 '반론권' 거부
경찰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일정 잡아 신속 조사"

 

가평군 상천테마파크 위탁사업과 관련해 각종 편의 제공 대가로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경기북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김성기 가평군수와 상천테마파크 위탁사업자 A씨 등 5명을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고소장은 A씨로부터 상천테마파크 내 웨딩사업과 관련된 인테리어 디자인을 의뢰받은 업체 대표가 제출했다.

 

고소 대상은 김 군수와 위탁사업자 A씨, 기자 B씨, 지역 유지 C씨, 공무원 D씨 등 5명이다. A씨는 사기, 뇌물공여, 입찰방해 등의 혐의로, 김 군수 등은 뇌물수수, 입찰방해 등의 혐의다.

 

업체 측 법률대리인은 고소장을 통해 "업체는 A씨에게 설계용역을 제공하고 3000만원도 빌려주었는데 설계비 요구에 A씨는 용역대금과 대여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상천테마파크 위탁사업과 관련해 A씨는 자금을 확보, 지역 인사 등은 역할분담을 통해 사업 편의 제공 등을 논의하고 이를 김 군수에게 설명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군수와 공무원은 사업운영자를 선정하는 지위에 있고, 기자는 김 군수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고 했다"면서 "약속한 5억원은 위탁사업 선정 대가로 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신문은 지난달 31일부터 연속보도 '가평군수를 둘러싼 은밀한 거래'를 통해 가평 상천테마파크 위탁사업자 선정 대가로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을 다섯 차례에 걸쳐 집중 보도했다.

 

각종 편의 제공 조건으로 금품을 건네받기로 약속한 것으로 의심되는 지역 기자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언론사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고 "녹취록에 확인된 것은 자신이 맞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기자는 "제기된 의혹은 자신의 자작극이고 의혹의 중심으로 실명이 거론된 군수, 군의원, 공무원은 기자의 과시욕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결탁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특히 경기신문은 '반론권 보장'을 위해 김성기 군수 등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하며 입장 전달을 요청했지만 김 군수 측은 연락을 끊었고, 지금까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고소장을 제출받은 경찰은 조만간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 일정을 잡아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수사는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1대가 맡는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이 접수돼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인 만큼 일정을 잡아 고소인과 피고소인의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